본문 바로가기

IT 가젯

노트북 스탠드, 변신이 가능한 나무로 만든 제품

매일 노트북을 들고 다니다보면 노트북 스탠드의 필요성을 항상 느낍니다. 하지만 휴대할수 있는 노트북 스탠드가 잘 없기 때문에 불편한 자세로 노트북을 사용하게 되는데요. 이번에 소개해드릴 제품은 간단한 구성이지만 다양한 기능을 소화할 수 있게 변신이 가능한 노트북 스탠드입니다. 스탠드를 높여 사용하거나 무릎에 놓고 사용할 수 있으며 일어선 상태에서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탠드를 접으면 일반 가방에는 물론 노트북 가방에 들어갈만큼 얇은 제품입니다. 플리오업(Flio up)이라고 불리는 이 제품은 장시간 노트북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나타날 수 있는 목이나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바르지못한 자세를 바로잡아주는 역할을 할 것입니다.

 

 

플리오업은 나무로 만들어졌습니다. 찾아보니 2014년에 플리오(Flio)라는 제품이 나온적이 있었고 플리오업은 플리오를 개선한 버젼입니다. 플리오는 하드보드지와 나무로 만든 제품 2가지가 있었는데 플리오업은 나무로 만든 제품만 있습니다.

 

 

플리오업은 다양한 형태로 변신이 가능합니다. 3가지로 변신이 가능한데 첫번째는 가장 기본이 되는 노트북 스탠드 형태입니다. 플리오업은 11인치에서 17인치 크기의 노트북을 지탱할 수 있으며 20kg 무게를 견딘다고 하네요. 노트북 뿐만 아니라 노트북보다 작은 아이패드나 태블릿도 거치할 수 있습니다. 노트북 스탠드 형태로 사용할 경우 화면과 눈높이가 맞아 허리를 구부정하게 구부리거나 거북목인 상태로 있을 필요가 없습니다. 대신에 키보드 사용이 어려우니 별도의 키보드와 마우스 등은 함께 챙기는걸 잊지마세요.

 

 

다음 형태는 랩데스크(LAP DESK) 형태입니다. 이 상태에는 플리오업을 최대한 펼쳐서 노트북과 함께 마우스까지 올려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무릎 위에 올려놓고 사용할 때 랩데스크 형태로 만들어 사용하면 되겠습니다. 평평한 공간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노트북이 아니더라도 종이를 올려다놓고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때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지가 있는거 같네요

 

 

마지막 세번째 형태는 STANDING STAND 형태입니다. 이 형태는 노트북 높이를 23cm 까지 높여서 사용할 수 있는 형태입니다. 서서 노트북을 사용할 때 책상에 놓여있는 노트북 때문에 허리를 구부릴 필요가 없습니다. 서 있는 상태에서 플리오업 위에 올려져있는 노트북을 안정된 상태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위치를 옮길때에도 간단하게 플리오업과 노트북을 함께 이동시키면 어디서라도 서있는 상태에서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플리오업의 3가지 변신형태에 대해 살펴보았는데요. 다양한 형태로 변신해 복잡한 기능을 하지만 형태를 바꾸는 것은 아주 간단합니다. 다른 형태로 바꿀때 5초도 걸리지 않습니다. 자석이 있어 형태를 단단하게 고정시켜줍니다. 플리오업의 무게는 420g에 불과하며 두께는 1cm 정도입니다. 작고 가볍기 때문에 휴대가 편리하다는 것이 저에게는 큰 장점이었습니다.